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자랑하기

신랑자랑합니다.

신랑자랑합니다.

오늘 일요일 아침 출근하는 길 도서관에 내려달라고 하니,

늦게 출근해도 된다며 책 대출하고 집까지 다시 데려다 

주고 출근하는 자상한 남편, 


8시 50분에 도서관에 도착해

9시 문열 때까지 기다리며 


나 :  "오빠 코칭비가 30만원으로 올랐데, 

이제 안가려 했는데..."

남편 : "필요하면 가야지"


(반대로 말하는 나, 

나한테 30만원 써도 되 물어보고 싶은거였다.

엄마에게 나 아끼고 안쓸께 가지마, 버리지마의 내면아이가 

남편에게도 나 돈 안쓸께 버리지마 한다.

근데 남편은 현실적으로 필요하면 하는거야를 가르쳐준다.

6살 아가인 나는 이게 내 불안이었구나 자각하면서 

사랑을 채운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545 푸름이 닷컴으로 키운 우리 아들, 이번에 서울대.. (1) 어니스트 2022-02-28 2385 6
544 12년만의 찾아와서 자랑해요 (9) 독수리삼남매 2021-11-23 2972 2
543 저 푸름이아버님 말 안듣고 ㅋㅋㅋㅋㅋ (3) 삼월구일 2020-12-17 5021 2
542 신통방통하기만 한 푸름이닷컴 (3) 노아맘53 2020-11-25 6931 4
541 '하루 한마디 엄마표 생활 영어' 책을 출간하면.. (2) 재혁시훈파 2020-07-16 6370 0
540 어느 날, 푸름이 아버님이 우리에게 오신다면. (.. (2) 아우라썬 2020-07-01 4013 0
539 영재입학허가서 (6) 대바기 2020-06-26 7027 4
538 자랑인지 모르겠지만 (3) 참고사랑 2020-06-19 4346 3
537 아직 자랑할만한 단계는 아니지만^^;; (1) 구본경 2020-02-22 3690 2
536 지난시간들을 자랑합니다. (11) 태현의현맘 2020-02-10 4894 4
535 예상치 못하게 찾아 온 독점육아를 하면서 (3) 아우라썬 2020-02-08 3406 0
534 대상..3th!!! (3) 대바기파파 2020-01-11 3380 2
533 21개월 접어들며 저희 아이를 살짝 소개해 봅니.. (8) 아우라썬 2019-12-21 3449 6
532 저는 주사맞을때 무섭지 않아요 (2) hi-joshua 2019-12-16 2273 2
531 아이 인생을 바꾸다 '오직 책' (4) 재혁시훈파 2019-12-10 3325 0
530 내가 좋아하는 것이 생겼음을 자랑합니다. (6) 샤이닝 2019-11-22 2454 3
529 내가 합리적인 생각함을 자랑합니다. (7) ♡기현엄마 2019-11-20 2243 2
528 신랑자랑합니다. (2) 빛나는재원맘 2019-07-21 2786 1
527 저는 제 아이를 믿습니다^^ (6) 반짝반짝♡ 2019-07-20 3101 3
526 대상_two!!! (6) 대바기파파 2019-07-08 3305 3
525 대상!!! (11) 대바기파파 2019-07-04 3060 3
524 우리아들자랑요!! (7) 블루1007 2019-06-28 2424 1
523 우리딸^^ 상받았어요!!! (11) 엘리~♥ 2019-06-20 2875 2
522 봄향기!! 성장의추억을 나누는 자리를 선물받았.. (3) *봄향기* 2019-06-17 2545 2
521 둘째가 생겼어요♡축하해 주세요^^* (16) emongss 2019-05-31 2921 108
520 나는 유능합니다. (6) 수려한빛♡ 2019-05-12 2818 5
519 온라인 심리상담사 시험 패스 (4) ♥레오나♥ 2019-04-25 2789 2
518 강연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16) 어잘스르륵 2019-04-16 2451 4
517 유치원 상담 (6) 수려한빛♡ 2019-04-10 2633 7
516 책 받았어요~! (3) 나는빛 2019-04-04 228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