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20개월 아기 새벽마다 깨서 책읽어달라 해요



20개월 아기 새벽마다 깨서 책읽어달라 해요

https://www.purmi.com/sub/board/view.php?seq=1154427&boardId=83&writer=&t=1&a=&b=&reb=2&pageNo=1&small_cate= 



심리성장방에 질문이 올라 와 

질문은 링크를 걸었고요, 

 변을 달았습니다. 

책을 왜 읽어줘야 하는지, 책을 읽으면

어떤 점이 좋아지는지 등등 다 필요 없습니다. 

읽어주면 아이와의 관계가 달라져요.

이 때 형성된 관계는 평생을 갑니다.

그거면 충분해요.

 



#
제 딸이 18개월부터 그랬습니다.
책은 꼭 아빠가 읽어주어야 한데요.
그러면서 직장에 다니는 저에게 책을
읽어달라고 요구했고, 아빠 회사에 가야 한다,
잠을 자야 회사에 갈 수 있다 했더니
정말 닭똥처럼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서럽게 울어서 할 수 없이 책을 읽어 줬어요.

거의 새벽 3시까지 읽다가 잠든 것 같아요.
항상 책을 읽다가 내가 먼저 잠들어서
그 뒷모습이 어떤지 알 수 없었어요.
일어나 보면 방바닥에 나 혼자 누워있고,
한쪽 구석에 책이 쌓여 있고, 다 읽은 책이
여기저기 흐뜨려져 있었죠.

책을 읽다가 졸려서 발음이 헛나와요.
나도 모르는 이상한 단어가 튀어 나와 깜짝
놀라기도 했지만, 그 전에 아이가 울음 반
짜증 반으로 똑바로 읽어달라고 요구를 했죠.
그 과정이 얼마나 갔는지는 저도 모릅니다.
최소 1년은 넘은 듯 해요.
회사에도 상황을 설명하고, 한 시간 늦게
출근하고 한 시간 늦게 퇴근하기도 했어요.

#
어째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어요.
그렇게 읽어주었던 딸이 지금은 20대 후반이 되었고,
그 때 형성된 딸과의 관계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요.
그 때부터 지금까지 딸에게 화를 낸 적이 없어요.
화가 난 적이 없다는 표현이 더 맞을 거에요.
딸의 행동이 이해가 되고, 공감이 되니까요.

지금은 삶을 같이 살아가는 동반자가 됐어요.
회사 생활의 어려움을 말하고 같이 상의하고,
방법을 찾고, 걸리는 게 하나도 없어요.
심지어 30대를 바라보는 나이임에도
눈을 마주치면 어릴 때 같이 놀며 추었던
춤을 추며 저를 기쁘게 해줍니다.

#
걱정한다해서 달라질 건 없어요.
행동을 하면 습관이 되고, 좋은 습관을 들이면
삶이 달라집니다.
덕분에 저는 매일 책을 읽는 아빠가 됐어요.

아이가 원하면 그냥 읽어 주세요.
다른 걱정 하지 마시고 그냥 읽어 주세요.
남들이 미쳤다고 해도 그냥 원하는 만큼 읽어 주세요.
엄마가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시면 됩니다.

그러고나면 관계가 달라집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게 될 거예요.
아무런 조건 없이 상대를 기쁘게 해주는
사랑입니다. 사랑을 주고 받는 법을 배우면
세상에 태어나 배워야 할 건 다 배운 거에요.
나머지 삶은 덤입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로그인 문제 - 푸름이닷컴 / 푸름이몰 / 교구DVD몰 푸름이닷컴 2021-12-10 9239 -
주제별 게시글 모음(작업중) 푸름이닷컴 2019-12-25 9640 -
174221 LDL 낮춰주는 차 내가찾은행복 2022-11-26 11 0
174220 10도짜리 막걸리? 내가찾은행복 2022-11-25 20 0
174219 초간단 자연식물식 식단 (2) 내가찾은행복 2022-11-25 45 0
174218 빨래건조 빨리하고 싶을 때 (3) 내가찾은행복 2022-11-24 66 0
174217 타이거 서안정 무료 줌 강연 안내... 푸름이닷컴 2022-11-24 88 0
174216 밥에 이걸 넣으면 내가찾은행복 2022-11-24 78 0
174215 빠르고 쉽게 쫄깃한 면발의 라면 끓이는 방법 (2) 내가찾은행복 2022-11-23 71 0
174214 저지방 자연식물식 레시피 (3) 내가찾은행복 2022-11-22 98 0
174213 포도주만들기 (2) 내가찾은행복 2022-11-22 75 0
174212 [신간] 책육아 실전 수업 - 0~7세 발달심리에 따른... (3) 푸름이닷컴 2022-11-22 126 0
174211 날씬하고 건강한 몸만들기 (2) 내가찾은행복 2022-11-22 101 0
174210 [충북] 영동 양산팔경 - 강선대 푸름이닷컴 2022-11-21 111 0
174209 혈관질환의 원인 (2) 내가찾은행복 2022-11-20 117 0
174208 자녀가 잘되길 바란다면? (1) 내가찾은행복 2022-11-20 121 0
174207 부모 EBS 당신의 문해력 저자 강연 다녀왔어요. (후기) (6) 배려육아왕 2022-11-19 135 1
174206 정이 들어 버리지 못 하는 책 3권... (2) 푸름이닷컴 2022-11-17 146 0
174205 딸과 함께 책을 읽었던 경험... (2) 푸름이닷컴 2022-11-17 156 2
174204 부모 어제, 오늘 찍은 사진 (3) 배려육아왕 2022-11-16 164 0
174203 주입식 감성의 결과... (7) 푸름이닷컴 2022-11-16 187 0
174202 제품 사진 찍는 연습... (4) 푸름이닷컴 2022-11-15 202 0
174201 머리 좋아지고 싶다면 (2) 내가찾은행복 2022-11-14 198 0
174200 부모 해남 북일초등학교 소식 (1) 배려육아왕 2022-11-14 178 0
174199 만7세 [대박책] 떡집 시리즈 (3) 배려육아왕 2022-11-14 193 1
174198 헤어질 결심 (2) 내가찾은행복 2022-11-13 196 0
174197 고기만큼 단백질.철분많은음식 (1) 내가찾은행복 2022-11-13 185 0
174196 자가면역질환원인 (1) 내가찾은행복 2022-11-12 211 0
174195 수육 맛있게 하려면? (2) 내가찾은행복 2022-11-12 187 0
174194 어싱의 입장에서 보면... (2) 내가찾은행복 2022-11-12 194 0
174193 히비스커스를 이런데 넣어도? (2) 내가찾은행복 2022-11-12 201 0
174192 무감성 & 세대 차이... (7) 푸름이닷컴 2022-11-11 218 0